'임금체불 및 협박' 양치승 관장 폭로한 네티즌, "온갖 욕설하며 집가라고 해"
댓글 0 조회   31830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한 네티즌이 유명 스포츠트레이너 양치승 관장으로부터 임금체불 및 협박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폭로글을 게재해 파장이 일었다.

지난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양치승 관장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왔다. 글쓴이는 페이스북을 통해 "2016년도 당시 저는 20살이었고 어린마음에 트레이너가 하고싶어서 고등부 입상실적만 들고 강남 논현동에 있는 바디ㅅㅍㅇㅅGYM에 면접을 보러갔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기본급 150에 PT 수당 5:5였나? 정확하게 기억나지 않지만 면접을 보고 그자리에서 다음날부터 나오라고 했다.근무시간은 오후 9시부터 오전 9시까지였다"고 설명하며 "첫출근하는날 제가 낯설어 어버버하고있으니 관장이 구석진곳으로 불러 온갖 욕설을 하며 하기싫으면 집가라고 하시던거 기억난다"고 말했다.

이어 "거기 근무중이던 트레이너형 한분이 제게 오더니 관장님이 욕을 많이 하긴하는데 다 친근함의 표시다. 사실 너 오기전에도 여러명이 그거 못견뎌서 나갔다고 저보고는 견뎌보라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관장은 점점 감정기복이 심해져 행동이 조금이라도 마음에 안들면 "휘트니스 업계 바닥 전부 안다. 내가 너에 대한 얘기나 여기 떠나도 다 알 수 있다"며 글쓴이를 협박했다고 전했다.

글쓴이는 "식사시간도 창고 세탁실에서 먹었다. 근로계약서 몰라서 안썼다. 도저히 욕설과 협박을 견디지 못할거 같아 3~4일만에 연락없이 출근을 안했다. 일한 날짜수만큼이라도 돈 달라했더니 연락을 전부 안받으셨고 교통비라도 달라했지만 전부 안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혼자산다에서 배 우 성훈님 트레이닝 해준다고 나오고 여러 TV매체에 잘 나오시는거 보이는데 그런 사람이 인성좋은척하며 TV언론 타는데 잊고지내려했는데 안될거 같아 큰맘먹고 올린다"며 "어린맘에 연락없이 관둔건 잘못맞지만 이렇게 떳떳하게 티비나오는건 더 아닌거 같다"고 전했다.

한편 양치승 관장은 바디스페이스 대표로 수많은 몸짱 연예인의 몸을 만든 유명 헬스트레이너다. 그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배 우 성훈의 트레이닝을 담당하며 별난 케미로 주목받았고 최근엔 기안84가 그의 손길을 거쳐 환골탈태한 모습으로 화보촬영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다.

현재 양치승 관장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오늘부터 운동뚱'에 출연중이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