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방터 돈까스 근황…'코로나19'도 끄떡없는 대기줄 "텐트 자가 격리"
댓글 0 조회   34931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포방터에서 제주도로 터전을 옮긴 연돈이 코로나19 확산 속에도 건재한 근황이 화제다.

최근 SNS와 커뮤니티에는 코로나19 확산에도 대기줄이 이어지는 포방터 돈까스의 요즘이 포착됐다.

한 네티즌은 "지난 24일 저녁 8시 상황"이라며 다음날 오전 10시 오픈을 기다리는 대기 텐트줄이 이미 상당수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연돈 대기줄은 하루 밤을 꼬박 새야 하는 특징으로 오픈 이후 텐트 대기줄이 이어지는 진풍경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코로나19 강타에 제주 여행객들도 현저히 줄은 상황에서도 텐트 대기줄로 연돈 앞은 문전성시를 이루는 모습이 눈길을 끌고 있다.

네티즌들은 "코로나19도 이기는 돈까스집" "텐트 대기라서 오히려 전염병에 안전할 듯" "오픈이 14시간 남았는데 주차장까지 이어진 대기줄 놀랐다"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SBS '골목식당'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은 포방터 돈까스는 지난해 연말 제주도로 보금자리를 옮겨 여전한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