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 곧 검찰소환…차기작들 괜찮나
댓글 0 조회   32665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배 우 하정우(본명 김성훈, 42)가 프로포폴 불법 투약 의혹에 “숨길 것도, 거리낄 것도 없다”며 부인한 가운데 검찰 조사에서 약물 남용 여부가 가려지게 됐다.

하정우 측은 지난 18일 보도자료를 내고 “하정우는 얼굴 부위 흉터 때문에 평소 고민이 많던 중 2019년 1월 레이저 흉터 치료로 유명하다는 모 병원 원장을 소개받았고, 그 원장으로부터 하정우의 피부 흉터 치료를 돕고 싶다는 적극적인 의사를 전달 받았다”며 “시술을 받은 기간은 2019년 1월경부터 9월경까지 약 10회가량으로, 강도 높은 레이저 시술을 받았다. 치료를 받을 때 원장의 판단하에 수면 마취를 시행한 것이 전부이며, 어떠한 약물 남용도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한 ‘배 우 출신 동생 명의로 진료를 받았다’는 점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하정우 측은 “원장은 최초 방문 시부터 ‘마스크와 모자를 쓰고 오라’고 하는 등 프라이버시를 중시했다. 이 과정에서 원장은 하정우에게 ‘소속사 대표인 동생과 매니저의 이름 등 정보를 달라’고 요청했다. 프라이버시 보호 차원으로 막연히 생각하였고, 의사의 요청이라 별다른 의심 없이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하정우 측은 “원장의 요청이 있었다고는 하나 경솔하게 다른 사람의 인적사항을 알려준 것에 대하여는 깊이 반성하고 있으며 그로 인해 이러한 오해가 발생한 것에 대해서도 진심으로 사죄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하정우 측에 따르면 병원 방문 일시를 예약하는 과정 그리고 치료 후 경과를 관찰하는 과정에서 원장과 주고받은 수개월 간의 문자 내역과 원장의 요청으로 정보를 알려주는 과정이 확인되는 문자 내역이 남아 있다.

하정우 측은 “치료 목적으로 병원에 출입한 사실, 그 일시 등이 명백히 확인된다”며 “소속사는 수사기관이 사실 확인을 요청한다면 적극적으로 협조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전혀 거리낄 것이 없다고 생각해 논란이 자연스럽게 잦아들기를 바랐으나 억측이 계속되고 있어 입장을 밝힌다.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하정우가 프로포폴 남용 의혹을 전면 부인하며 해명한 가운데, 검찰이 하정우를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영화계는 하정우의 프로포폴 의혹과 관련해 조심스러운 입장으로 사태를 지켜보고 있다. 하정우는 최근 영화 ‘보스턴 1947’(감독 강제규) 촬영을 마쳤고, ‘피랍’(감독 김성훈), 드라마 ‘수리남’(감독 윤종빈) 등에 출연한다.

관계자들은 “추이를 지켜보겠다”며 말을 아끼고 있다. 한 관계자는 "영화계에서 독보적 위상을 차지하고 있는 하정우인만큼, 하정우 측 말이 맞기를 바라는 마음들"이라고 귀띔했다.

이번 프로포폴 불법 투약 파문은 지난 13일 SBS ‘8뉴스’가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른 10여 명 중 유명 영화배 우 A씨와 재벌가 자제, 연예기획사 대표, 유명 패션디자이너 등이 포함됐다고 보도하며 알려졌다.

이어 15일 채널A ‘뉴스A’가 유명 영화배 우와 연예기획사 대표가 배 우 출신 친동생 이름으로 차명 투약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뉴스A’는 유명 배 우와 한 연예기획사 대표가 병원에서 사용한 차명 가운데 배 우 출신 친동생 이름이 사용된 것으로 포착됐고 확인된 투약 횟수만 10차례 이상이라고 밝혔다. 이후 유명 배 우에 대한 실명 추측이 나돌자 하정우 측이 이날 입장을 발표했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