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나친 의리'…친구 억울한 사연 듣고 지인 살해한 20대
댓글 0 조회   33603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술자리에서 친구로부터 억울한 사연을 들은 뒤 가해자를 찾아가 흉기로 살해한 2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전주완산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A(24)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3일 밝혔다.

일러스트=정다운
일러스트=정다운

A씨는 전날 오후 10시쯤 전주시 용복동의 한 주택에서 B(35)씨를 흉기로 수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친구 2명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친구 C(24)씨의 억울한 사연을 전해들었다. C씨는 B씨와의 채무관계로 인해 억울한 일을 당했다고 A씨에게 털어놨다.

C씨의 말을 듣던 A씨는 "자신이 해결해 주겠다"며 흉기를 준비한 뒤 B씨의 집을 찾아 간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같이 있던 다른 친구 D씨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B씨의 목 등을 3차례 찌른 것으로 알려졌다. 이때 C씨는 술에 취해 차 안에서 잠을 자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D씨는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A씨를 현장에서 체포했다. B씨는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결국 숨졌다.

조사결과 A씨도 평소 B씨를 알고 지냈던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경찰에서 "채무자가 내 친구 명의로 받은 대출을 갚지 않아서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일단 C씨가 술자리에게 B씨와 채무관계로 인해 억울함을 당했다고 하자, A씨가 화를 참지 못하고 이 같은 범행을 벌인 것으로 보고있다.

경찰 관계자는 "인근 CCTV 확인 결과 A씨는 친구 2명과 함께 B씨의 집 앞에 찾아간 것으로 확인됐다"며 "현재 A씨의 범행 경위와 C씨가 술 자리에서 말했던 억울한 사연 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