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국민 67% "한국에 양보해야 한다면 관계개선 서두를 필요 없어"
댓글 0 조회   33141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일본 국민의 70% 가까이가 “한국에 양보해야 한다면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고 여긴다는 일본 언론 여론조사가 9일 나왔다.

일본 민영 방송인 TBS계열의 보도 네트워크 JNN이 최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다.

9일 TBS가 보도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달 말 한국 정부가 지소미아(한·일 군사 정보보호협정) 종료 연기를 결정한 데 대해선 응답자의 40%가 “지지한다”고 답했다. 이는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답한 35%보다 많은 수치다.

하지만 양국 관계 개선을 위한 향후 대응과 관련해선 “일본이 한국에 양보를 해야할 정도라면 관계개선을 서두를 필요가 없다”는 응답이 67%였다.

반면 “관계 개선을 위해서라면 양보해도 할 수 없다”는 응답은 18%에 그쳤다.

수출규제문제 논의를 위해 내주 도쿄에서 열릴 양국 산업당국간 국장급 정책대화,또 12월말 중국에서의 한·일 정상회담을 앞둔 상황에서 이같은 일본 국민들의 여론이 아베 내각의 판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중동 호르무즈 해협 주변에 해상자 위대 선박을 독자적으로 파견하겠다는 일본 정부의 방침에 대해서는 찬성이 37%, 반대가 43%였다.

아베 내각에 대한 지지율은 11월 조사때보다 5.2%포인트 하락한 49.1%였고,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47.7%였다.

국민 세금으로 개최되는 ‘벚꽃 보는 모임’에 아베 총리가 지역구 유지들을 초대한 것이 지지율 하락을 불렀다는 분석이다.

벚꽃 모임에 대해서 “문제가 있다고 생각한다”는 응답은 67%로, “문제라고 생각하지 않는다”의 25%를 크게 웃돌았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