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상우, 두 번의 실패…'신의 한수2' 손익 못 찍고 퇴장 수순
댓글 0 조회   33608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배 우 권상우가 두 번의 실패를 맛봤다. 주연을 맡은 영화 ‘신의 한수:귀수편’이 손익분기점을 미처 밟지 못하고 퇴장 수순에 들어갔다.

28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 ‘신의 한수: 귀수편’은 일일관객 7664명만을 모으는 데에 그쳐, 박스오피스 7위로 내려앉았다. 전날 대비 8733명이 빠지고, 순위도 4계단이나 하락했다.

‘신의 한수:귀수편’은 지난 7일 개봉한 작품으로, 권상우가 ‘두번할까요’ 흥행 실패 이후 바로 내놓은 회심의 카드였다. 2014년 청소년관람불가임에도 360만에 가까운 흥행 성적을 올린 ‘신의 한수’의 속편으로, 전작의 히어로 정우성 대신 권상우, 김희원, 김성균 등을 투입해 제작했다.

CJ엔터테인먼트가 배급한 이 작품은 개봉 당시 1200개에 달하는 스크린수를 점유, 잔인하고 폭력적인 장면에도 15세관람등급을 받아 야심차게 관객에게 내놨다. 그러나 현재 상영관 수는 158개로 확 줄어들었고, 실시간 예매율 역시 0.2%대를 유지하며 18위에 머물고 있다. 극장에 간판을 걸고 있는 동안 본전을 회수하기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도 27일 개봉한 신작들의 막강 파워가 변수로 작용했다. 이영애의 스릴러 ‘나를 찾아줘’가 개봉하자마자 2위로 올라섰고, ‘크롤’ ‘허슬러’ ‘러브앳’ 등이 선전을 펼쳐 ‘신의 한수:귀수편’ 순위 급락에 영향을 미쳤다. 이뿐만 아니라 ‘감쪽같은 그녀’ ‘포드V 페라리’ 등 기대작들도 투입을 기다리고 있어 반전을 기대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극한직업’ ‘기생충’ 등을 연거푸 흥행시킨 CJ엔터테인먼트의 행보에도 제동이 걸렸다. 겨울 성수기 대작인 이병헌, 하정우의 260억짜리 재난물 ‘백두산’으로 반등을 노릴 예정이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