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드민턴 스타 이용대, 도쿄올림픽 출전 '무산'
댓글 0 조회   33524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올림픽에 다시 도전하겠다는 배드민턴 스타 이용대(31)의 꿈이 무산됐다.

28일 대한배드민턴협회에 따르면, 이용대는 12월 18일부터 23일까지 충북 제천종합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2020년 국가대표선수 선발전 출전자 명단에서 제외됐다.

이용대는 세계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거나 올림픽 출전 가능성이 큰 선수에게 2020년도 태극마크를 부여하는 자동·추천 선발 대상에서도 빠졌다.

2020년은 도쿄올림픽이 열리는 해다.

세계 최고의 복식 선수로 활약하던 이용대는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코리아오픈을 끝으로 국가대표에서 은퇴했다.

그러나 지난해 개인 자격으로 국제대회에 출전할 수 있게 되면서 태극마크를 다시 달고 2020 도쿄올림픽에 나가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이용대와 함께 김기정(29), 고성현(32), 신백철(30) 등 국가대표에서 은퇴한 베테랑 남자복식 선수들도 도쿄올림픽 출전을 희망했다.

하지만, 이들도 이용대와 마찬가지로 국가대표 선발이 불가능해졌다.

대표팀도 베테랑들의 복귀를 원했다.

안재창 배드민턴 대표팀 감독은 지난해 말 대표팀 사령탑에 오르면서 이용대 등 베테랑 선수들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당시 대표팀은 세대교체가 이뤄지지 않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노메달에 그치는 등 최악의 부진을 겪었다.

세계적인 기량을 갖춘 베테랑 선수들을 긴급 수혈해 도쿄올림픽 경쟁력을 높일 필요가 있었다.

하지만 올해 베테랑 선수들이 국제대회에서 뚜렷한 성적을 거두지 못하고, 유망주들이 성장세를 보이면서 상황이 바뀌었다.

이용대-김기정은 지난해 바르셀로나 스페인 마스터스와 마카오오픈에서 우승하면서 부활의 신호탄을 쏘는 듯했지만, 올해는 국제대회에서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다.

이용대는 중간에 파트너를 유연성으로 교체해 반등을 노리기도 했으나 성과를 내지 못했다.

고성현-신백철은 오사카 인터내셔널 챌린지, 호주오픈, 미국오픈에서 정상에 오르며 승승장구하는 듯했다. 고성현은 혼합복식에서도 엄혜원과 짝을 이뤄 아키타 마스터스와 캐나다오픈에서 우승했다.

하지만 시즌 중반 이후로 하락세에 빠졌다. 이용대와 고성현 모두 부상에 시달리기도 했다.

그러는 사이 신예 남자복식 최솔규(24)-서승재(22)가 급성장했다.

최솔규-서승재는 대만오픈 준우승, 베트남오픈 우승, 홍콩오픈 우승을 일궈 남자복식의 새 희망으로 떠올랐다.

남자복식 세계랭킹도 최솔규-서승재가 12위로 한국 조 중에서 가장 높다. 고성현-신백철은 22위, 이용대-김기정은 35위에 머물러 있다.

최솔규는 대한배드민턴협회 경기력향상위원회 추천 선수로 2020년도 태극마크를 자동으로 달았다.

서승재는 채유정(24)과 함께 혼합복식 세계랭킹 7위를 달리고 있어 세계 상위 우수선수로서 국가대표로 자동 선발됐다.

이밖에 남자단식 손완호(31)와 허광희(24), 여자단식 성지현(28)과 안세영(17), 김가은(21), 여자복식 이소희(25)-신승찬(25)과 김소영(27)-공희용(23)이 추천·자동으로 내년에도 태극마크를 유지하게 됐다.

돌풍의 주역 안세영은 여자단식 세계랭킹 9위, 이소희-신승찬은 여자복식 세계랭킹 5위, 김소영-공희용은 여자복식 세계랭킹 6위로 도쿄올림픽 활약을 기대받고 있다.

여자복식의 베테랑 장예나(30)와 정경은(29)은 선발전을 통과해야 태극마크를 지킬 수 있다. 장예나의 파트너 김혜린(24)과 정경은의 짝꿍 백하나(19)도 선발전에 출전한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