걱정을 사서 하는 '램프증후군'
댓글 0 조회   34932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주변을 둘러보면 걱정을 사서 하는 사람들이 많다. 저렇게 걱정이 많아서 어떻게 살까? 걱정된다. 그러고 보니, 나는 그런 사람들까지 걱정하고 있는 진짜 걱정 선수는 아닐까? 또 걱정된다. 미국의 심리학자 어니 젤린스키는 “우리가 하는 걱정의 40%는 절대 현실에서 일어나지 않는 일에 대한 것이고, 30%는 이미 일어난 일에 대한 것이고, 22%는 사소한 일에 대한 것이며, 4%는 우리 힘으로는 바꿀 수 있는 일이다”라고 했다. 내가 걱정을 해서 바꿀 수 있는 상황이 있다 하더라도 고작 4%밖에 되지 않는다. 세상에! 4%밖에 되지 않는 가능성 때문에 24시간 걱정을 하고 살았단 말인가? 96%의 걱정은 할 필요가 없는, 나를 불행하게 만드는 ‘버려야 할 생각’들이다.

# 걱정 선수들, 램프 증후군에서 벗어나려면?

상상해보자. 동화 속 주인공 알라딘이 요술 램프를 문지른다. 램프의 요정 지니를 불러낸다. 나는 걱정 램프를 문지른다. 요정 지니를 불러내듯이, 걱정을 불러낸다… 어떤가? 이것이 지금, 걱정 때문에 잠을 설치는 내 모습은 아닌가?

램프 증후군(Lamp syndrome)은 스스로 감당하기 어려운 걱정을 수시로 불러내어서 걱정에서 헤어나오지 못하는 현상을 지칭하는 심리학 용어다. 심리학에서 다루는 ‘걱정’은, 실현 가능성이 거의 없거나, 실제로 일어난다 하더라도 해결할 수 없는 문제이기 때문에, 마치 요술과도 같다는 이유로 램프 증후군이라 칭한다.

램프 증후군은 ‘과잉 근심증후군’이라고도 불린다. 복잡한 현대사회에서 불안을 떨치고 살기란 쉽지 않다. 예측 불가능한 위험이 도처에 있기에 걱정하고 대비해야만 할 것 같은 불안을 부추기는 수많은 보험 상품들은 우리의 걱정에 매일 불을 지핀다. 걱정 자체가 나쁜 것은 아니다. 위험에 대비하는 조심성은 필요하니까. 하지만 일어날 확률이 적은 일까지 걱정, 또 걱정하는 데에 많은 시간과 감정을 소비하느라 몸을 웅크리게 되면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당할 뿐만 아니라, 불안이 마음을 잠식해 버려서 행복을 담길 공간조차 없어지는 게 문제다. 불면증과 우울증은 옵션으로 따라붙는 육체적 증상이다.

Q. 고민이 너무 많아서 밤잠을 설칠 정도입니다. 걱정을 하다보면 또 다른 걱정에 빠지게 되고요. 사회 생활 할 때도 남의 눈치를 너무 많이 보게 되고, 말실수라도 할까 봐 불안해집니다. 어떻게 하면 벗어날 수 있을까요?

A. 나 자신에게 좀 관대해 지세요. 타인을 많이 의식하는 사람일수록 나 자신에 대한 강박도 많아요. 남에게 피해 주기 싫어하고, 늘 좋은 사람이 되고자 하는 강박이 많을수록 자신의 작은 실수에도 타인의 평가를 크게 걱정하며 걱정에 빠지죠. 하지만 타인은 나에게 별 관심이 없습니다. 모든 사람은 자신의 문제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타인이 나를 어떻게 바라볼까? 너무 걱정 안 해도 됩니다. 나를 바라보는 타인의 시선이 좀 안 좋으면 어때요? 나를 좋아하는 사람들과 친하게 어울리며 살기에도 시간은 부족한 게 인생인 걸요.

위에서 언급했듯, 우리가 하는 걱정 중 4%만이 내 힘으로 바꿀 수 있는 일입니다. 걱정이 밀려올 때, 내 힘으로 바꿀 수 있는 4%에 속하는지 냉정하게 판단해 보세요. 바꿀 가능성이 있는 일이라면, 혼자 걱정하지 말고 지혜로운 사람을 찾아서 대화하면서 해결책을 찾으세요.

나도 힘들고 가족들도 힘들게 하는 ‘부정적인 성향’에서 나 스스로를 해방시키세요. 나를 늙게 만드는 ‘걱정’ 버리기를 연습을 해보세요. 어떤 상황이 내 앞에 닥쳤을 때, ‘걱정을 해서 상황이 나아질 수 있는가?’를 따져보고, 아니라면 바로 화장실에 가서 손을 씻으세요. 그리고 손을 씻고 물기를 힘차게 탁탁 털며 걱정을 털어버리는 행동을 해 보세요. 부정적 감정을 떨치기 위한 상징적인 행동을 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걱정이 상황을 변화시킬 수 있는 경우는 거의 없습니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