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말라야 등반객 7명 시신 헬기이송…한 명은 수색 포기
댓글 0 조회   33812

빅뉴스
쪽지 보내기 게시글 보기
인도 방면 히말라야 원정에 나섰다가 지난 5월 실종됐던 등반객 8명 중 7명의 시신이 3일(현지시간) 헬기를 이용해 산 아래로 이송됐다.

인도 당국은 우기가 시작돼 악천후의 위험이 있다며 마지막 한 명을 수색하는 작업은 포기했다고 AP통신과 로이터통신 등이 보도했다.

지난 5월 13일 총 12명의 다국적 원정대가 히말라야의 '난다 데비 이스트' 등반에 나섰다가 5월 25일 네 명만 베이스캠프로 돌아왔고, 나머지 8명은 5월 26일 교신을 끝으로 실종됐다.

실종자는 영국인 네 명과 미국인 두 명, 호주인 한 명, 인도인 현지 연락담당자 한 명이었다.

인도 공군헬기가 6월 3일 상공에서 시신을 발견했지만, 악천후로 수습할 수 없었고, 수색팀이 약 2주 동안 육로로 이동해 6월 23일 7명의 시신을 수습했다.

실종자들은 난다 데비 이스트 인근 이름 없는 봉우리 해발 5천여m에서 발견됐으며, 수색팀은 시신을 베이스캠프로 옮겨 헬기가 뜰 수 있을 만큼 기상이 좋아지길 기다렸다.

이날 헬기는 시신을 인도 북부 우타라칸드주에 있는 피토라가르 마을로 이송했다.

인도 구조 당국 관계자는 "이번 임무는 히말라야의 날씨와 시신이 발견된 장소의 해발고도 등을 고려할 때 극히 어려웠다"고 말했다.

인도 정부는 유전자 검사를 통해 시신의 개별 신원을 확인한 뒤 외교 경로를 통해 본국으로 송환할 예정이다.
이 게시판에서 빅뉴스님의 다른 글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